강의 노래, 우리 이제 다시 흐르니

시작부터 ‘하나옴니버스’는 ‘하나음악’의 정신을 표현하는 활동이었다. 동류의 정서를 묶어냈던 터전으로 하나음악이 특별한 이름이 될 때, 구성원 각자의 음악 활동을 아우르는, 모두가 함께하는 ‘옴니버스’ 음반이 있었다. 시장에 차고 넘치는 컴필레이션 음반들 속에 유독 의미가 달라 눈에 띄었고, 듣는 이도, 만드는 이도 그것이 각별했다. 그 음반들로부터 우리는 그들의 개성을 묶어서 듣기도 하고, 새로운 신인을 소개받기도 하고, 알고 있던 아티스트의 다른 얼굴을 만나기도 하고, 하나의 주제가 개성적으로 변주하는 노래들을 비교적 높은 완성도로 들을 수 있었다.

‘하나음악’이 ‘푸른곰팡이’로 모여 활동을 재개하고, 그때 그 시절의 아티스트가 다시 음반을 내고, 다시 발굴한 아티스트들이 새로이 소개될 때쯤 조금씩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대체 언제쯤이면 또 들을 수 있을까, 그들만의 옴니버스.

조용한 시작이었다. 오래 기다리던 큰 형님, 조동진이 프로듀서의 짐을 지고 나섰다. ‘강’이라는 주제를 스스로를 포함한 모두에게 던지고 신중하고 느린 모두를 분주하게 움직이도록 등을 떠밀었다. 그가 인터뷰에서 밝힌 바, “평생 동안 강을 노래한다 해도 부족할 것이지만 그렇게 하고 싶다”했던 이유가 있었다. 강은 모든 삶을 담을 수 있는 근원적인 은유가 되고 환유가 되기에 다양하게 노래로 불려야 마땅하다. 그리고, 끈질기게 흐르는 강의 모습 자체는 하나음악에서 푸른곰팡이로 끈질기게 이어지고 흘러가는 그들 스스로의 모습을 닮아있기도 하다. 그들이 10년 넘는 시간을 기다려 다시 모여 만든 음반의 주제로 '강'은 너무나 타당하다.

기다린 만큼 풍족하다. 15개의 트랙이 빼곡하게 두 장의 CD에 가득 차 있다. 조동진, 조동익을 필두로 장필순, 이규호, 박용준, 오소영, 고찬용, 한동준, 이경, 조동희와 같은 익숙한 이름들 뿐 아니라 송용창, 소히 처럼 푸른곰팡이 이후 합류한 젊은 아티스트들, 처음으로 소개되는 신인 새의 전부, 그리고 다시 한 가족이 된 고참들 이무하, 정원영의 노래를 만날 수 있다.

앨범 제목과 동명인 조동진의 노래, ‘강의 노래’ 속에 이런 가사가 있다. “고여드는 마음의 강물 / 우리 이제 다시 흐르니.” 다시 흐르는 마음의 강물, 저마다 담은 모습은 달라도 모여서 하나의 흐름이 되었다

 

CD1

  • 01 엄마야 누나야 - 장필순
  • 02 오래된 슬픔 건너 - 조동익, 장필순
  • 03 너와 나 - 새의전부
  • 04 강의 노래 - 조동진
  • 05 시냇물 - Kyo
  • 06 유리강 - 조동희
  • 07 지수리 - 박용준

 

CD2

  • 01 봄날의 따뜻한 강 - 이경
  • 02 W그 강을 따라가겠지 - 고찬용
  • 03 O Coracao 그 마음 - 소히
  • 04 비행 - 송용창
  • 05 흐르는 물 - 오소영
  • 06 당신은 그렇게 흘러 - 한동준
  • 07 돛 - 이무하
  • 08 새는 걸어간다 - 정원영

 

yes24 미리듣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