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히, 보사노바 싱어송라이터.
길고 긴 베이스 연주자로서의 시간을 거쳐 보사노바 싱어송라이터로 변모한 그녀, 밴드 "잠", "99", "Tudo de Bom(뚜두 지 봉)" 등의 인디 밴드에서 베이스를 연주하던 소히는 2005년 돌연 솔로 뮤지션으로 데뷔, 오랜 기간 숙원 해왔던 노래하는 사람이 되고자 기타를 연주하게 된다. 자신의 본명 '소희'가 브라질 말로 '미소 짓다'라는 뜻이라는 것을 알게 된 그녀는 음악인으로서의 삶에 '소히 sorri' 라는 이름을 쓰기로 결심한다. 드디어 2006년 1집 앨범 '앵두'를 발표, 보사노바와 팝, 재즈의 선율이 가득한 수록곡들은 라디오와 광고 등의 매체로부터 꾸준히 사랑 받는다. 그리고, 1집 활동이 끝날 무렵 한국 대중음악상 시상식장에서 만난 프로듀서 이한철의 제의를 받고 새 앨범 제작을 시작한다. 오랜 기간의 조우를 거쳐 탄생한 두 번째 앨범 '밍글'에 대해 알아보자.
'밍글 mingle'은 사전적 의미로 '섞다, 혼합하다, 교제하다'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인종적으로나 문화적으로나 진정한 '도가니 Melting Pot' 라 할 수 있는 브라질은 그녀에게 혼합과 혼용의 가능성을 열어주었다. 또한, 그 동안 소히가 접해왔던 수많은 음악장르의 영향을 이번 앨범으로 표현해 보고자 한 의지가 담긴 앨범 타이틀이라 할 수 있다. 이번 앨범은 카피곡 위주의 보사노바 앨범에서 벗어나 직접 작곡한 보사노바, 삼바 곡들을 통해 브라질음악과 한국가요의 만남을 꾀했다. 그리고 브라질 팝음악 MPB의 영향으로 더욱 세련된 팝 사운드를 구현해 내기도 했다. 깊은 사유를 좋아하는 그녀는 부조리와 사랑, 사람과 감성에 대해 말한다. 모순된 인간의 마음을 풍자한 '그럼 그렇지' 더 이상 볼 수 없는 사람을 그리워하는 애절한 보사노바 곡 '산책' 일렉트로닉과 보사노바의 감성으로 사랑을 노래한 '짜릿한 입맞춤', 'Re-Love' 90년대의 감수성으로 팝적인 곡에 사회비판적인 가사를 담은 'Boa Tarde' 까지.. 사색적이지만 리듬과 멜로디를 저버리지 않는 곡들이 편안하고 따뜻한 목소리로 전달된다.

 

  • 01 좋아
  • 02 산책
  • 03 그럼 그렇지
  • 04 거짓말
  • 05 집으로 가는 길
  • 06 짜릿한 입맞춤
  • 07 Boa Tarde
  • 08 Re-Love
  • 09 강강수월래
  • 10 비온 뒤
  • 11 나나나

 

yes24 미리듣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