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Latest Events

Schedule

11월 2020
«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  

80,90년대 가요 씬의 수혜자인 ‘소히’는 5살 때부터 동네아이들과 고무줄놀이 대신 노래대결을 벌이며 놀던, 가수를 꿈꿨던 아이였습니다. 그 당시 그녀가 자주 부르던 노래는 김완선의 노래들이였습니다. 음악과 노래 부르기를 좋아했던 그녀가 본격적으로 음악계에 뛰어들기로 작정한 것은 고교시절부터 입니다. 사춘기때부터 흑인음악에 심취하게 된 그녀는 흑인 보컬 그룹(엔보그, SWV, 조데쉬 등)의 음악을 닥치는 대로 듣고 따라 불렀으며 너무 좋아한 나머지 기획사에 데모를 보내기도 했답니다. 몇 몇 곳에서 연락이 왔지만 막상 가요계에 입문하는 것이 두려워 우선 학업에 열중하기로 결정을 내렸습니다. 그 후 대학1학년 때부터 홍대 앞의 ‘드럭’이란 클럽(크라잉 넛의 주 활동 클럽)에 드나들게 되면서 그곳의 음악 하는 친구들과 밴드를 결성하게 됩니다. 98년부터 2005년까지 베이스를 연주하며 여러 밴드(밴드 잠, 99, Tudo de Bom) 활동을 한 그녀는 브라질 음악을 접하면서 멜로디와 리듬에 집중했던 과거로 회귀하고 싶다고 느끼게 됩니다. 원래 흑인음악을 좋아했던 그녀에게 브라질 음악은 새로운 길을 보여주었습니다. 여러 장르가 완전히 혼합된 상태, 자신의 것을 마음껏 섞을 수 있는 가능성에 매료된 그녀는 보사노바 멜로디와 삼바의 리듬을 통해 멜로디와 그루브의 세계로 회귀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이렇듯 그녀의 길은 어찌 보면 너무 다양해서 일관성이 결여되어 보일 수 있지만, 그 모든 경험들이 지금 그녀 음악에 혼합과 혼용의 기초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1997 >> 밴드 ‘잠’ 의 베이시스트로 영입. 2003년까지 3장의 앨범을 내며 활동
  • 1998 >> 시인이자 음악가인 성기완의 권유로 밴드 ‘99’ 영입. 1집 ‘스케치북’ ‘the Green Night’컴필 레코딩
  • 2003 >> 브라질 밴드 ‘Tudo de Bom’ 의 베이시스트로 활동
  • 2004 >> ‘소히’로 기타를 잡고 첫 공연.
  • 2006 >> 1집 앨범 ‘앵두’ 발표
  • 2007 >> 프랑스 파리 ‘Calm Fever Festival’ 초청
    클럽 빵 컴필레이션 ‘History’ 컴필 참여
    해피로봇레코드 ‘고양이 이야기’ 컴필 참여
  • 2008 >> 스웨덴 스톡홀름 ‘Korea Film Festival’ 초청
  • 2009 >> 2집 앨범 ‘밍글 mingle’ 발표
  • 2013 >> 3집 앨범 ‘데이케어 Daycare’ 발표